평일 10시~17시

02) 325-7216

후원계좌(신한) 100-028-371614 (사)이한열기념
사업회


언론보도

[서울신문] “32년 힘껏 살았다… 내가 버텨야 한열이 이름 온전히 살아 남아”
글쓴이 : 관리자 등록일 : 2019-06-18 16:36:17 조회 : 186
SNS 공유  

서울신문의 시리즈 기획 기사입니다.

 

[공권력의 피해자들]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 여사
[출처: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.]

 http://www.seoul.co.kr/news/newsView.php?id=20190617017001#csidx0c4ae3cc7b60373b804ba3075c650b2 

첨부파일   * 0717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