평일 10시~17시

02) 325-7216

후원계좌(신한) 100-028-371614 (사)이한열기념
사업회


언론보도

[이데일리] 함께 사는 세상, 부끄러움을 썼던 이한열이 지금 청년들에게-정성광, 김정은 인턴기자
글쓴이 : 관리자 등록일 : 2019-06-06 12:51:50 조회 : 223
SNS 공유  

https://n.news.naver.com/article/018/0004395755

첨부파일   * 190606-이데일리 기사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