평일 10시~17시

02) 325-7216

후원계좌(신한) 100-028-371614 (사)이한열기념
사업회


이한열 유고 글

오늘이 1984. 12. 2 새벽 0시 40분경
글쓴이 : 관리자 등록일 : 2013-07-25 11:45:19 조회 : 2299
SNS 공유  

오늘이 1984. 12. 2 새벽 040분경

거의 2년 전에 썼던 나의 글을 읽었다. 정말 가슴이 뭉클해진다. 그리고 그때 당시 이런 글을 쓸 수 있었던 나를 자신 있게 누구에게나 내놓고 싶다.

과연 2년 전에 당당했던 나의 모습이 바로 지금 이 시간의 모습일까? 결코 아니다.

그런 인간이 되기 위해서는 다시 또 몇 날의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.

이한열, 너는 참 멋진 사내다. 정이 있고 인간사를 느낄 줄 아는 멋진 사내다.

-自我讚

 

1986. 9. 13. 대학교 1학년

이놈아, 그만 까불어라. 또 떠드냐. 입을 없애버리겠다. 더불어 머리통도.

 

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.

창닫기확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