평일 10시~17시

02) 325-7216

후원계좌(신한) 100-028-371614 (사)이한열기념
사업회


사진첩

이한열 병상을 지키는 학생들
글쓴이 : 관리자 등록일 : 2019-05-16 14:06:11 조회 : 711
SNS 공유  

1987년 6월 9일 이한열이 최루탄에 맞아 의식불명에 빠지자

그날부터 연세대학교 학생들은 그의 병상을 지키기 시작했다. 

 

혹시 그가 사망하면 경찰들이 그의 시신을 탈취하여 화장하고

사망 원인을 모른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. 

 

그의 병실 앞 뿐 아니라 중환자 병동, 세브란스 병원과 연세대학교의 모든 문을 지켰다. 

병실에서 각 문으로 가는 길목에도 소리를 질러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거리에 

대여섯 명씩 조를 짜 그를 지켰다. 

 

평균 하루 500여 명이 6월 9일부터 장례식을 치른 7월 9일까지 

꼬박 한 달간 24시간 그의 병실을 지켰다. 

혹시 그를 잃게 된다면, 그의 목숨을 잃었는데 그의 시신까지 잃을 수는 없었다. 

 

 

 

밤이면 신문지 한 장을 깔고 앉아 그를 지켰다.

 

병동 바깥에서도 밤낮없이 경비를 섰다.

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.

창닫기확인